2020.07.09(목)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2.2℃
  • 맑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3.5℃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3.3℃
  • 흐림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0.8℃
  • 구름조금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확진자 출입업소 대표 최대호 시장 면담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철저한 방역으로 심기일전해 재오픈 합니다. 우리도 피해업소 입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 5일 안양1번가의 일반음식점(자쿠와 등) 대표자들의 예방을 받았다. 지난 5월 초 코로나19 확진자들이 다녀갔던 업소 관계자들이다.

최 시장이 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소관계자들 역시 철저한 방역을 통해 다시 문을 열게 됨을 전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특히 해당업소 관계자는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상태다.

이들은 그동안 성실히 일해 왔는데 이런 일이 터져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자신들도 피해자라고 토로했다.(사진 첨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업소 명이 공개되고 손님이 뚝 끊기면서 마음고생이 매우 컸다. 하지만 이대로 있을 수만은 없어 심기일전, 방역 소독을 일상화 하고 시설내부를 생활속 거리두기 환경으로 개선해 재 오픈한다고 덧붙였다.

최 시장은 다시 일어서려는 용기를 높이 산다며, 해당매장과 같은 처지의 업소들에 대해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제기했다. 또 시 차원에서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최 시장은 특히 업소관계자 면담과정을 SNS에 올리고, 코로나19로 위축된 민생경제를 살리고, 피해업소를 돕는데 시민들도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