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월)

  • -동두천 20.0℃
  • -강릉 18.5℃
  • 서울 19.1℃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7℃
  • 광주 20.9℃
  • 부산 19.0℃
  • -고창 21.6℃
  • 제주 28.0℃
  • -강화 18.9℃
  • -보은 17.8℃
  • -금산 17.9℃
  • -강진군 24.3℃
  • -경주시 18.6℃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배너
수원전통문화관, 전통식생활체험 ‘다·시·다’ 온라인 진행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 수원전통문화관은 오는 9월까지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인 ‘다양한 전통을 시식하다’를 진행한다. ‘다양한 전통을 시식하다'(다·시·다)는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수원전통문화관의 오프라인 수업을 진행하기 어려운 시기에 제작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이다. 각기 다른 세 가지 주제의 식생활체험관 요리교육 동영상 총 12편을 수원전통문화관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시하여 모든 시민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먼저 오는 24일까지 실생활에 응용할 수 있는 '퓨전한식' 4편을 공개한다. 몽골리안 스테이크와 갈릭소이소스, 별미깻잎밀쌈, 샤브샤브 돈육무침, 차돌박이 메밀국수 등 누구나 손쉽게 따라 할 수 음식으로 먹거리를 고민하는 초보 또한 쉽게 도전할 수 있다. 내달 21일까지 게시 할 ‘전통병과’ 4편은 팥, 현미, 잣, 쌀가루, 호박 등 인터넷과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만을 활용해 떡과 한과를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팥시루떡, 현미 엿 강정, 쇠머리떡, 잣박산(백자병) 등 직접 만들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웠던 전통병과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마지막 ‘전통한식’ 편에는 고




배너

배너

기획특집

더보기

카드뉴스



배너
배너

경기도

더보기


배너

인터뷰

더보기
[인터뷰]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 “소통 친화적 의회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은 지난 6월 30일 제8대 오산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당선됐다. 장인수 의장은 소통 친화적인 의회를 최우선 가치로 지향할 것을 강조하며, 또한 시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의회가 될 것을 언급했다. 그의 후반기 의장 연임 당선 인터뷰 전문은 다음과 같다. ◇ 전반기 의장활동을 펼쳐오면서 가장 보람 있었던 것은? - 제8대 오산시의회가 2018년도 7월 개원했을 때 의정방침 중에 하나가 소통하는 의회였다. 갈등이 생기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가 소통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의회 운영에 있어서 ‘소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당과 상관없이 의원들 간 의견조율을 통해 갈등을 최소화하여 지난 1년간 소통 친화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2019년 1월부터 매월 1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실시하여 자원봉사 활동 시 생기는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소외계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시민에게 다가가는 봉사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 후반기 의장으로 활동기획이 있다면? - 앞으로 후반기 의장 임기동안 시민 여러분과 소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코로나19가 장기

배너

[기고] 우리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소중한 '숲' 감사하며 살아가야 할 때
숲이란 무엇인가? 숲이란 “수풀의 준말로 나무들이 무성하게 들어찬 곳”이라고 한글 사전에서 풀이하고 있다. 숲을 행정용어 또는 법률 용어로는 '산림'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에는 산이 많고 숲이 대부분 산에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국토면적의 63%가 산림이다. 과거 일제의 강탈과 해방 후 6.25사변을 겪으면서 생활터전을 산림에서 의존하면서 산림의 황폐화와 함께 헐벗은 산을 조림사업과 지속적인 산림사업으로 오늘날 산과 숲이 생겨난 것이다. 사람들은 무엇이든 돈으로 가치를 평가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렇다면 우리의 삶의 질, 그리고 생명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숲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할 수 있을까? 숲이 주는 혜택 중에서 돈을 받고 파는 나무, 임산물 이외의 것 즉 현금화 할 수 없는 혜택을 주는 것을 숲의 공익적기능이라 한다. 산림청 산림과학원에서 2018년 기준으로 발표한 우리나라 숲의 공익적 기능을 금전적 가치로 환산한 결과에 의하면, 한 해 동안 그 가치가 무려 221조원에 달하며, 국민 1인당 연간 428만원의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총생산(GDP) 1,893조원의 11.3%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그렇다면 숲이 우리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