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월)

  • -동두천 20.0℃
  • -강릉 18.5℃
  • 서울 19.1℃
  • 대전 18.1℃
  • 대구 18.5℃
  • 울산 18.7℃
  • 광주 20.9℃
  • 부산 19.0℃
  • -고창 21.6℃
  • 제주 28.0℃
  • -강화 18.9℃
  • -보은 17.8℃
  • -금산 17.9℃
  • -강진군 24.3℃
  • -경주시 18.6℃
  • -거제 19.6℃
기상청 제공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 위한 첫걸음…기초조사연구 착수보고회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가 오산시청,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오산 독산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기초조사연구’ 착수보고회를 28일 오산시청에서 개최했다.


이번 기초조사연구는 작년 9월 5일 ‘오산 독산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경기도-오산시청-경기문화재단 업무협약 체결’ 이후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것이다. 

오는 12월 20일까지 약 8개월간 △오산 독산성의 보존관리 현황파악 △국내외 유사 유산의 비교연구 △세계유산등재 신청 시 구성 유산의 범위 및 경계 제시 유산의 핵심가치 발굴을 위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제시 등을 연구하게 된다.

조사연구 수행은 한양대학교 에리카산학협력단이 맡았다. 여기에 독산성의 지속적인 보수·정비와 발굴조사를 추진해 온 오산시의 노력과 문화재 조사·연구, 보존 사업을 오랫동안 수행해온 경기문화재단의 노하우가 더해져 세계유산 등재의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정식 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기초조사연구를 통해 독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발굴할 수 있는 등재 전략을 도출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64년 사적 140호로 지정된 오산 독산성은 삼국시대에 축조됐던 옛 산성을 조선시대에 보수해 이용한 1500년의 역사를 가진 성곽이다. 임진왜란 당시 대부분 훼손돼 흔적만 남았지만 지난해 삼국시대 성곽이 발견돼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