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목)

  • 구름조금동두천 19.9℃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21.5℃
  • 구름조금대전 19.8℃
  • 흐림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0℃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조금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7.2℃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기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쉼이 있는 도시공간’ 55곳 조성

수원시 등 27개 시·군에 각 2곳, 하남시에 1곳 선정
공원 21곳, 도로공간 15곳, 공공공지 12곳, 하천공간 7곳 등 다양한 공간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는 도민이 야외 공간에서 편안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쉼이 있는 도시 공간’을 조성하기로 하고 시범사업 대상지로 수원시 등 28개 시·군에 55개 사업지를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모델 정립과 수범사례 발굴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지난 3월 9일부터 4월 17일까지 40일 간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대상지 공모를 실시했다. 도는 28개 시·군에서 106개 사업을 신청 받아 서류 및 현장 확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유동인구 분석, 사전검토 회의, 선정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는 시·군별로 수원, 고양, 용인, 성남, 부천, 화성, 안산, 평택, 시흥, 파주, 의정부, 김포, 광주, 광명, 오산, 양주, 이천, 구리, 안성, 포천, 의왕, 양평, 여주, 동두천, 가평, 과천, 연천 등 27개 시·군에 각각 2개 사업, 하남에 1개 사업이다.

유형별로는 오산시 고인돌역사공원 등 공원공간에 21개 사업, 광명시 철산로데오거리 등 도로공간에 15개 사업, 부천시 상동역 인근 등 공공공지에 12개 사업, 화성시 치동천 일원 등 하천공간에 7개 사업이 다양하게 포함됐다. 

도는 선정된 사업지에 벤치, 정자, 돌의자, 썬베드 등을 설치해 도민이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민 모두의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은 생활 속 쉼과 소통의 공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도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도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해 12월 18일 정책브리핑을 열어 ‘쉼이 있는 도시공간 조성 추진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도는 생활 속 보편적 ‘쉼’ 공간 필요성에 대한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1월 20일부터 2월 20일까지 한 달여간 시범사업 대상지에 대한 도민 추천 신청을 받아 950건을 접수한 바 있다. 이후 공모 시 시·군으로 하여금 도민 추천 대상지도 함께 검토 후 신청토록 함으로써 이번에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에 14곳이 포함되는 등 신규 정책이 도민 참여형으로 추진되도록 했다. 

특히 도는 최근 클럽, 노래방 등 밀폐된 실내공간에서의 코로나19 확산 문제와 더불어, 도민들의 여가 활동 선호도가 개방된 공간으로 바뀌고 있는 현상을 반영해 총 26억 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신속히 지원함으로써 올해 안에 사업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측면에서 볼 때, 생활 속 보편적 ‘쉼’ 공간 필요성에 대한 도민의 요구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도민 모두의 ‘쉼’이 가능한 ‘평등한 세상-경기 평상’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보편적 휴식공간이 도민의 생활 가까이 확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