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수)

  •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2.5℃
  • 맑음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사회

민선 8기 이상일 시장의 시정비전은 ‘함께 만드는 미래, 용인 르네상스’

이상일 시장 “반도체 융성 기반으로 시민 문화-생활 융성 함께 이룰 것”
‘르네상스’ 이룰 7대 시정목표 21개 발전전략 마련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함께 만드는 미래, 용인 르네상스’. 


용인특례시는 28일 민선8기 시정 비전을 저 13자에 담아 발표했다. 

시는 14세기 유럽의 문화융성 운동인 ‘르네상스’란 말을 시정에 채택한 까닭은 전염병을 극복하고 창의와 혁신으로 새로운 미래를 일궈내고자 하는 용인의 시대정신에 부합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시정 비전은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구절에서 시민이 주체가 되는 혁신을 선언하고 있다. 그 미래로 나아가는 구체적인 모습이 ‘용인 르네상스’이다. 

용인 르네상스는 반도체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첨단도시형의 산업경쟁력을 갖추는 것과 더불어 시민 삶의 질을 혁신적으로 높이는 주거-교통-일자리-교육-보육 ‘행복생태계’를 마련하는 일과, 소통과 복지와 문화가 도시 전체의 활력을 돋우는 정책의 근본 목표를 압축한 말이다. 첨단과 문화의 핵심 양축으로 도시를 꽃피우겠다는 전략이기도 하다. 

‘미래’와 ‘르네상스’의 앞글자를 따면, 용인을 상징하는 ‘미르’가 탄생한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특례시 용인 전성기의 용틀임이 시작되었다는 선언이기도 하다. 

용인 르네상스는 어떻게 전개될까. 우선 ‘반도체 르네상스’다. 반도체 중심의 글로벌 도시 전략 수립, 반도체 및 첨단 소·부·장 기업 집적화, 기업 유치에 따른 생활 인프라 확충으로 업그레이드된 용인시를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반도체로 첨단화된 도시와 시민들의 삶을 바탕으로 용인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기흥 용인플랫폼시티에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세계적 반도체 장비업체 램리서치와 서플러스글로벌, 소부장 특화단지인 제2용인테크노밸리를 지나 원삼면 용인반도체클러스터를 연결하는 ㄴ자형 반도체 밸리를 만들어 견고한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한다. 

사통팔달의 교통도 갖춰진다. 용인(기흥~남사~이동~원삼~백암~일죽)을 지나 충주까지 73Km를 잇는 반도체 고속도로를 건설하고, 국지도 75호선 확장, 경강선 연장을 추진한다. 

또 기반 산업도 탄탄하게 갖춰진다. 반도체 고속도로를 따라 반도체 소·부·장 기업을 대거 유치하고, 기업이 개발한 기술의 성능 및 효과 검증을 위해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반도체·AI고등학교를 설립하고, 관내 대학에 반도체 관련 계약학과 개설을 추진한다.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에서는 최초로 가칭 ‘반도체 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 제정도 준비하고 있다. 반도체 등 첨단 기업들의 용인시 입주와 연계, 각종 생활 인프라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용인의 균형발전을 꾀하고,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시민들이 직접 미래의 용인시를 구현한다.

반도체 르네상스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도시문화 르네상스’다. 민선 8기가 주력하는 또하나의 핵심 비전이다. 수려한 자연환경을 중심으로 국제적인 친환경 생태도시를 만들어 ‘숨쉬는 첨단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도 담겨있다. 용인의 강점이기도 한 관광-문화-예술 영역을 현대적인 니즈에 걸맞게 성숙시켜 ‘품격과 아름다움’을 갖춘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용인특례시는 이같은 ‘용인 르네상스’ 시정비전을 실현하고 뒷받침할 7대 시정목표와 21대 발전전략을 갖췄다.

7대 시정목표는 △역동적 혁신성장 △모두가 살기 좋은 균형발전 △꿈·학습·창조의 희망교육 △시민 중심 품격있는 문화 △구석구석 따뜻한 복지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환경 △시민과 소통하는 적극행정이다.

역동적 혁신성장을 위한 발전 전략으로 첨단산업 육성을 통한 경제 재도약,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확대, 365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제시했다.

모두가 살기 좋은 균형발전을 위해 시민맞춤 도시공간구조 개선, 미래지향 인간중심 도시 조성, 사통팔달 교통망 구축을 내놓았다.

꿈·학습·창조의 희망교육 달성을 위해서 미래에 투자하는 창조교육, 배움의 기쁨을 누리는 평생교육,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보육·돌봄을 꼽았다.

시민 중심 품격있는 문화 구현을 위해 일상이 풍요로운 문화예술기반 확충, 활력이 넘치는 시민체육 활성화, 여가와 머묾이 있는 관광 육성을 제시했다.

구석구석 따뜻한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생애 맞춤형 사회보장체계 구축, 따뜻하고 촘촘한 복지서비스 제공, 빈틈없는 보건·의료 체계 구축을 꼽았다.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진 환경을 만들기 위해 맑고 푸른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인프라 구축, 살고 싶은 농촌·선도하는 6차산업 구축을 내놓았다.

마지막으로 시민과 소통하는 적극행정을 위한 전략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책임행정, 효율적 재정건전성 확보,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신뢰행정을 제시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용인시의 목표가 반도체 도시로 거듭나는 것이라는 건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이를 기반으로 용인의 자연과 유구한 역사를 조합시켜 문화·예술·체육·교육 등 삶의 여러 요소들이 골고루 갖춰진 도시를 만드는 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용인 르네상스는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도시를 구현하려는 특례시 시장의 도전적인 비전이기도 하다. 

이 시장은 “다른 도시 사람들이 용인에 와서 살고 싶다고 생각하게 만들고 싶다”면서 “최근 읍·면·동을 찾아 시민들과 대화를 하고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시장으로서 해야 할 과업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인식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시장과 시민이 함께 만드는 미래, ‘용인 르네상스’의 비전이 지금 미르처럼 숨을 쉬기 시작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