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5.7℃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경기도의회 변재석 의원, '공공기관 청사 존치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 대토론회' 개최

공공기관 청사 존치에 대한 의견들을 수렴하여 반영되도록 노력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변재석 위원(더불어민주당, 고양1)이 좌장을 맡은 '공공기관 청사 존치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 대토론회'가 5일 덕양구청 소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해련 고양특례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은 “현 청사는 타 지자체와 비교했을 시 규모가 작아 행정서비스 증가로 업무공간이 부족하고, 연간 8.5억 원의 임대료 발생과 더불어 40년간 사용하여 안전 검사 D등급을 받아 시민 안전이 위협된다”며 40년간의 성장을 반영한 고양시 신청사 건립의 필요성을 제언했다. 또한, 현재 진행되는 고양시 신청사 건립사업 사업 개요와 8단계의 신청사 추진 로드맵에 관해서 설명했다. 또한 국제설계공모를 통한 신청사 설계 현황과 예산 및 사업비 구성에 대해서 언급했다. 도시계획심의를 다시 받고, 법적 근거 부족 등 계획 및 입지 변경이 어렵다고 밝혔다.


첫 번째 토론자인 임홍열 고양특례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의원은 국제공모를 통해 캠퍼스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선정되고, 현재 상세 설계를 진행하는 중인데 청사 계획 변경은 여러 부작용이 생긴다고 제언했다. 만일 변경으로 선정이 취소되면, 국제소송과 더불어 국제적인 망신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민주적 절차에 의해 결정되는 공유재산은 시장이 건들 수 없으며, 개발제한구역법에 따라 4년 동안 개발 사업이 착공되지 않아 강제 회수되는 등 예산 낭비와 법적 문제가 발생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청사 설계와 건립에 대한 조건 없는 비판은 멈춰달라며 덧붙였다.


두 번째 토론자인 김동원 원당 신청사 존치 추진위원회 청년위원장은 원래 추진 계획대로 원당 지역에 착공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만일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면 원당의 미래를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인구와 인프라 증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로 신청사 존치를 강조했다.


세 번째 토론자인 김범수 자치도시연구소 소장은 신청사 건립 용지 결정, 그린벨트 해체, 공유재산 동의 절차 등 시민들의 공감과 더불어 의회에서 결정한 민주적인 의사 결정이라며, 합당한 절차를 따라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러한 민주적 절차를 넘어서면 직권남용이라며, 갈등과 분란을 일으키는 지도자가 아닌 화합을 중시하는 지도자를 바란다고 밝혔다.


좌장을 맡은 변재석 의원은 “공공기관 청사 존치에 대한 토론회에서 나온 소중한 의견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토론회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22경기도정책토론대축제’ 일환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 남종섭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황진희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문명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갑) 지역위원장이 축하 인사를 전했다.